STO토큰과 탈중앙화 | 코인긱스

STO토큰과 탈중앙화

0

최근 증권형 토큰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SEC가 점점 더 암호화폐에 대한 증권 판정을 내리면서 초기 ICO가 아닌 증권형 토큰을 제작하려는 움직임도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특정국가의 가이드라인에 맞춘 토큰을 제작단계부터 만들어진다면 탈중앙화를 꿈꾸는 암호화폐가 단순히 디지털 증권증서와 다를 바가 없다 하겠다.

물론 규제를 어느 정도 받아들여야 하는 것은 맞지만 탈중앙화에 맞춰진 암호화폐가 주식의 대용품이 된다면 이는 토큰의 장점을 고스란히 잃어버릴 수도 있다.

사실 SEC의 증권형 토큰 언급은 점점 더 커지는 암호화폐에 대한 영향력을 CBOE와 SEC 두 기관 중 누가 가져가냐에 따른 완력 싸움의 일환으로 보인다.

실제로 SEC 위원장인 제이 클레이튼은 벤엑과의 내부 활발한 토론에도 불구하고 외부 컨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을 제외한 거의 모든 암호화폐가 증권형 토큰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문제는 암호화폐 기업들이 자사의 급속한 발전에도 불구하고 자사 토큰에 대한 가격 방어를 전혀 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주식에서는 자사의 주가가 하락했을 시 기업은 가격 방어와 대응을 하지만 암호화폐는 구조상 전혀 시도조차 하지 않는다. 탈중앙화된 암호화폐는 그럴 주체도 이유도 없다.

이런 특성을 지니고 있는 모든 암호화폐를 SEC가 단순히 증권형 토큰이라고 언급한 것은 당연해 보인다. 이를 통해 증권의 디지탈 토큰화는 꽤 매력적이며 암호화폐의 외형을 더욱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암호화폐의 중요한 점은 지역적 법률과 한계를 뛰어넘는 접근성으로 더 많은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소액공모주와 연관된 증권형 토큰이 더욱 활발히 출시 될 것으로 전망된다.

The post STO토큰과 탈중앙화 appeared first on 코인투데이.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