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암호화폐 규제안 7월로 연기 | 코인긱스

G20, 암호화폐 규제안 7월로 연기

0

“모니터링 강화…규제는 시기상조”
일부 국가선 규제 반대 목소리도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던 암호화폐에 대한 공동 규제안 마련이 오는 7월로 미뤄졌다. 재무장관들은 아직 암호화폐 시장 규모가 크지 않고 경제적으로 긍정적 효과가 있다는 점을 들어 구체적인 규제를 하기에는 이르다는 입장을 보였다. 다만 주요국들이 투자자 보호 등 암호화폐 거래의 부작용에 대한 국제공조의 필요성에 합의하면서 암호화폐를 둘러싼 국제적 규제 논의는 한층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아르헨티나에서 회동한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들이 7월까지 암호화폐에 대한 글로벌 공동대응을 위한 권고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회원국들은 또 암호화폐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기준을 동일하게 적용할 필요가 있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올해 G20 의장국을 맡은 아르헨티나의 페데리코 스투르제네거 중앙은행 총재는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G20 국가들은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조치를 내놓기에 앞서 추가 정보를 더 확보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7월에는 매우 확고하고 구체적인 규제 권고사항을 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공동성명에는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는 필요하지만 규제는 시기상조’라는 문구가 담겼다.

여기에다 일부 국가는 암호화폐 규제 움직임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어 규제안 합의까지는 진통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랑 고우드파잉 브라질 중앙은행 총재는 “브라질은 암호화폐를 규제하지 않을 것”이라며 규제 움직임에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스투르제네거 총재도 향후 진행될 논의에 대해 “규제보다 우리가 필요로 하는 데이터가 무엇인지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해 7월에 나올 규제안의 강도가 높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시사하기도 했다.

G20 경제수장들이 암호화폐 규제에 소극적인 것은 암호화폐 시장이 아직 글로벌 경제를 흔들 만큼 크지 않다고 보기 때문이다. 암호화폐를 부정적으로 보기보다 미래의 먹거리로 간주하는 시각이 부각되기도 했다. 회담에 앞서 금융안전위원회(FSB) 의장을 맡은 마크 카니 영국 중앙은행 총재는 G20 재무장관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암호화폐가 전체 금융시장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며 “암호화폐에 문제가 있기는 하지만 그 기반기술인 블록체인은 금융산업과 전체 경제의 효율성을 올려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서울경제 블록체인 노현섭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decenter.sedaily.com/NewsView/1RX2FTSWJX/GZ01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