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F 현장] 미디어의 미래 패널 토론…투자는 자신의 몫…분별하는 눈 키워야 | 코인긱스

[BOF 현장] 미디어의 미래 패널 토론…투자는 자신의 몫…분별하는 눈 키워야

0

‘2018 블록체인 오픈포럼’ 둘째 날인 29일(금) 블록체인 암호화폐 분야 유명 인플루언서들이 ‘미디어의 미래(Future of Media)’라는 주제로 패널 토론을 가졌다.

기프토(Gifto)의 커뮤니티 매니저 아비가일 아터번(Abigail Arterburn)의 사회로 진행된 패널 토론은 인플루언서들의 솔직하고 재기 넘치는 발언들로 활기가 넘쳤다.

소소 랩(SOSO Lab), 스펑키(Spunky), ICO크라우드의 수석 편집자 이스마일 말릭(Ismail Malik), 킬러웨일(KillaWhale), 블록인포가 패널로 참석했다.

패널 토론은 인플루언서들이 암호화폐에 가진 남다른 열정과 애정이 그대로 드러나는 시간이었다. 소소 랩은 “블록체인 개념을 공부하고 이해할수록 더 빠져들게 된다. 한때 한국과 전 세계도 이 개념에 잠식됐다고 생각한다. 앞으로의 폭발력을 기대하며 시간과 열정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스펑키는 “대부분의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많은 돈을 벌고 싶어 관심을 갖게 됐다. 기술 초기 단계에 참여해 인생(life changing) 투자를 하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스마일 말릭 수석은 기존 펀딩에 비해 접근성이 좋은 점을 암호화폐 투자의 매력으로 짚으면서, “아이디어와 자금이 자유롭고, 유동적이다. 가장 초기 단계에서 킥스타터들과 직접 교류할 수 있다는 매력도 있다”고 덧붙였다.

킬러웨일은 “특히 데이터의 탈중앙화 부분에 흥미가 있다. 탈중앙화가 세상에 미칠 영향을 기대한다”면서 “중앙화된 데이터베이스가 해킹에 취약해 보안 유지 자금이 상당하며, 독점 문제도 있다”고 지적했다.

암호화폐에 대한 이슈들, 새로운 규제 소식, 프로젝트 정보, 인터뷰 등을 제작하는 블록인포는 완전한 탈중앙화보다는 부분적 탈중앙화를 예상하면서, “탈중앙화를 통해 콘텐츠 크리에이터로서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하고, 시민으로서의 권한도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블록체인이 현재 사업에 미친 영향에 대한 질문에 블록인포는 “네이버와 유튜브를 사용하던 크리에이터들이 디튜브, 스팀잇 같은 탈중앙 방식 채널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더 나은 보상과 규정을 제공하는 소셜 네트워크를 선택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소소 랩은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싱가포르와 한국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공정한 투자 조언을 하기 위해 되도록 유튜브를 수익 모델로 이용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수익 모델로 사용하지 않아도 편향이 나타난다. 중립을 지키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스펑키는 “암호화폐 프로젝트는 스캠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나는 내가 언급한 프로젝트에 거액을 투자한다. 인플루언서는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 말만 하는 것이 아니라 투자를 통해 프로젝트에 대한 나의 신뢰를 보여준다”이라며 콘텐츠 개발자의 책임감을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인플루언서는 투명해야 한다. 최대한 청중에게 정직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수익 모델, 현금화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킬러웨일은 ICO 프로젝트에 대한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대형 투자자의 참여가 ICO를 독점할 수 있으며 지속 가능한 개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킬러웨일은 암호화폐의 미래는 ‘에어드랍’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ICO에 대한 논쟁으로 이어졌다. ICO크라우드의 이스마일 말릭 수석은 “불량 ICO가 많은 것에 동의하지만 제시된 여러 아이디어들이 다 가짜라고 볼 수는 없다”고 반박했다.

스펑키는 “ICO는 좋은 방식이지만 잘못 사용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 것이 사실이며 현재로서는 문제가 많다”고 전했다.

소소 랩은 “돈을 받고 편향된 ICO 리뷰를 제공하는 문제 채널이 많다”면서 “중립적으로 ICO를 검토하고 정보를 제공하는 채널을 분별하고, 늘려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어어 “결국 투자 전략은 스스로 공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스펑키도 이에 동의하며 “스스로 강해져야 한다. 좋은 정보를 스스로 해석하고 이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선호 프로젝트에 대한 질문에 소소 랩은 “팀을 직접 만나보고 레퍼런스가 확인되는 프로젝트 위주로 검토해왔지만 그중에도 스캠이 있었다”며 “대형 펀드기관이 투자하는 레퍼런스 확인을 거친 프로젝트들을 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투자 프로젝트가 구글, 아마존처럼 생존하길 기대하지만 장담할 수는 없다”고 전했다.

올해만 50여 프로젝트에 투자했다고 밝힌 스펑키는 시행착오는 투자를 배운 데 들인 수업료라고 생각한다고 전하면서 “누가 프로젝트를 진행하는지, 팀의 스펙을 보고, FOMO(기회를 놓치는 것에 대한 두려움)해서 투자하는 경우가 많은데, 무엇보다 누가 투자를 하고 있는지를 봐야 한다. 전문 투자자들은 수익을 얻기 위해, 장기적으로 큰 돈을 벌기 위해 투자한다. 뿐만 아니라 최악의 경우에 얻을 것이 무엇인지도 확인한다. 누가 왜 참여하는지, 어떻게 대비하고 있는지를 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불법 활동에 대한 법이 없는 상태라 책임을 물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투자에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런 불법 활동으로 초기 참여자들은 부정적인 시선이나 비난까지 받아내고 있지만, 미래는 밝다고 생각한다”며 “투자하는 동안 최대한 넓은 네트워크를 가질 것”을 권했다.

이스마일 말릭은 “대담함과 간절함을 갖추고 산업을 개척하는 프로젝트인지를 본다. 완전히 안전하고 합리적인 것은 없다. 투자는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이더리움도 처음엔 부정적인 시선을 받았다”고 전했다.

킬러웨일은 “1년 간 200~300개 백서를 접했다”며 프로젝트 검토를 위해 백서에 많은 시간을 할애한다고 밝혔다. 그는 “백서가 다가 아니지만 가장 기본적인 판단 기준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인의 실제 사용도와 희소성’을 중요한 기준으로 짚었다.

블록인포는 “투자 시 타인을 신뢰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완전한 프로젝트는 단 하나도 없다. 투자기관이 좋아도 마찬가지다. 인플루언서로서 장단을 모두 보려고 노력하지만 긍정적인 정보를 많이 접하게 된다. 백서는 보통 장점만 말하고, 읽어보면 사실 블록체인과 관련 없는 경우도 많다. 이를 믿지 말고, 스스로 자기 돈을 지키라”고 전했다.

이번 패널 토론은 수많은 팔로워들이 왜 인플루언서들의 시각과 가치를 공유하고자 하는지를 엿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이들은 시장의 부정적 상황과 위험성을 인지하면서도 블록체인·암호화폐 기술이 가져올 변화와 가치에 대한 확신과 기대를 가지고 산업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으며, 동시에 성실함과 책임감을 가지고 커뮤니티를 지원하고 있다.

 

토큰포스트 하이레 기자
<저작권자 © 토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tokenpost.kr/article-3238

 

‘에이코인(ACOIN)” 은 전 세계 오프라인 금거래 시장에서 금의 안전한 거래를 위해 사용하는 프로토콜 암호화폐이며, 코인월드 에이코인(ACO) 전용마켓 오픈 예정
한미중일 4개국 합자투자로 탄생한 코인월드, ‘에이코인'(ACOIN) 국내 최초 상장 협의중으로 4/16 사전 예약 실시
Coin world, ACOIN listing Discussion
Cryptocurrency exchange coin world, advance booking on next 16th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