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당국 암호화폐가 금융 범죄에 미치는 영향 매우 낮아 | 코인긱스

홍콩 당국 암호화폐가 금융 범죄에 미치는 영향 매우 낮아

0

홍콩 금융 서비스 및 재무담당부(Hong Kong Financial Services and Treasury)가 홍콩 내 자금 세탁 및 금융 테러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암호화폐와 금융 범죄의 연관성이 매우 낮다고 평가했다.

1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홍콩 금융 서비스 및 재무담당부는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와 관련해 자금 세탁 및 금융 테러의 위험성이 있지만 홍콩에서 일어난 금융 범죄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는 볼 수 없다. 암호화폐의 금융 위험성은 매우 낮은 수준이다”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다단계 금융사기의 일종인 ‘폰지 사기(Ponzi schemes)’나 사이버테러 내 암호화폐 활용 사례를 예로 들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총 167건의 암호화폐 관련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홍콩 금융규제기관과 법시행기관들이 ICO 및 암호화폐 전반에 도사린 위험요소들을 감지하고 예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콩 당국은 “암호화폐를 활용한 새로운 지불 방식 시스템에 내재된 위험요소들을 아직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위험요소들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어 지속적인 감시가 요구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보고서는 홍콩 정부가 암호화폐를 법정 통화로 보고 있지 않다고 서술했다. 홍콩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유동 외환이 오가며, 자본 이득세 제도가 없는 자유로운 경제 특구이다. 많은 이들에게 높은 인플레이션과 국가의 독단적인 재산 감시 정책을 피할 수 있는 ‘도피처’ 같은 곳이므로, 암호화폐가 크게 매력적인 옵션이 아니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홍콩에서는 개인 간 암호화폐 거래가 성횡하지 않고 있다. 홍콩 내 암호화폐 활용도는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언급했다.

실제로 홍콩 내 암호화폐 ATM 기계는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다. 이는 극심한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암호화폐를 국가 법정화폐보다 더욱 안정적인 화폐로 취급하는 베네수엘라의 상황과는 상반된다.

지난 2월, 홍콩증권선물위원회(Hong Kong Securities and Futures Commission)는 암호화폐 투자자들에게 ICO 투자에 대한 주의를 촉구하기도 했다. 이어 3월, 홍콩 당국은 국내에서 유포되고 있는 무기명 증권의 위험성을 강조하며 홍콩 내 ICO 금지를 발표했다.

 

토큰포스 권승원 기자
<저작권자 © 토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tokenpost.kr/article-2473

 

‘에이코인(ACOIN)” 은 전 세계 오프라인 금거래 시장에서 금의 안전한 거래를 위해 사용하는 프로토콜 암호화폐이며, 코인월드 에이코인(ACO) 전용마켓 오픈 예정
한미중일 4개국 합자투자로 탄생한 코인월드, ‘에이코인'(ACOIN) 국내 최초 상장 협의중으로 4/16 사전 예약 실시

Coin world, ACOIN listing Discussion
Cryptocurrency exchange coin world, advance booking on next 16th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