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원산지 증명서 발급에 블록체인 활용 | 코인긱스

행안부, 원산지 증명서 발급에 블록체인 활용

0

행정안전부는 ‘2018년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을 통해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지능정보기술을 적용한 전자정부서비스를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추진하는 사업은 ▲인공지능 우범화물 검사대상 선별시스템 ▲지능형 스마트 선별관제 ▲블록체인 기반 원산지증명서 발급·교환 ▲지능형 대형생활폐기물 처리서비스 ▲대국민 인명구조 수색시스템 ▲IoT 기반 소외계층 공유차량 카쉐어링 서비스 등 총 6개 과제다.

먼저, 수입화물 검사대상 선별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다. 기존에는 수입화물 중 테러물품, 마약, 밀수 등 우범화물을 선별‧검사하기 위해 2년 주기로 통계전문가가 분석제시한 모델을 활용하였으나, 본 사업을 통해 수입통관자료를 인공지능 기계학습에 적용하여 변화하는 우범화물 수입경로를 실시간으로 찾아낼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 우범화물 선별체계를 구축한다.

아울러 CCTV 통합관제센터의 관제요원이 움직임이 있는 영상만을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관제 효율을 개선한다. 기존에는 관제요원 1인당 최대 48대의 CCTV만을 모니터링 할 수 있었으나 향후에는 400대 이상의 CCTV를 관제할 수 있게 된다. 본 사업으로 화성시 전체 CCTV(7,700대)를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구축하여 관제효율성 향상을 검증한 후 해당 모델을 타 지자체에 확산할 예정이다.

또한 국가간 원산지 증명서 발급‧교환에 위변조가 불가능한 특성을 가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 기존에는 수출입기업이 원산지 증명서 원본을 상대국가에 항공편 등으로 직접 제출해야 함에 따라 불필요한 시일이 소요되었다. 향후에는 블록체인망을 통해 진본성이 검증된 원산지 증명서를 국가간 즉시 교환 가능하게 됨으로써 수출입 기업의 물류비용이 크게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정윤기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인공지능·블록체인 등 다양한 지능정보기술의 적용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적인 공공서비스를 발굴해 지능형 정부 구현을 이끌어 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행정안전부는 오는 4월 3일 한국정보화진흥원 서울 사무소에서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IT기업을 대상으로 ’18년도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금년 사업 추진 방안과 6개 추진과제에 대한 사업 내용을 발표한다.

 

토큰포스트 도요한 기자
<저작권자 © 토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tokenpost.kr/article-2007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