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암호화폐 거래소 ‘폴로닉스’, 고객 이탈 수 상당 | 코인긱스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 ‘폴로닉스’, 고객 이탈 수 상당

0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 폴로닉스에서 고객 이탈이 상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너크립토는 국내 암호화폐 커뮤니티 ‘땡글’에서 59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폴로닉스는 ‘최초 거래를 시작했던 해외 거래소’ 1위(37%)로 뽑혔다. 반면, ‘현재 거래하는 해외 거래소’로는 하위권(9%)에 머물렀다. 폴로닉스에서 처음 거래를 시작한 고객이 다른 곳으로 넘어갔다는 의미다.

폴로닉스는 골드만삭스가 투자한 핀테크 업체 ‘서클’이 인수하며 주목을 받았다. 최근 한국에 전담팀을 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폴로닉스를 등지게 된 원인으로는 △입금·출금 지연(68%) △입금·출금 누락(14%) △느린CS(14%)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불만(4%) 등이 언급됐다.

입금·출금 문제에도 환불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했다. 또, 언어적인 문제로 답변을 받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도 했다.

이탈 고객은 주로 바이낸스로 넘어갔다. 바이낸스는 응답률 40%로 ‘현재 거래하는 해외 거래소’ 1위로 뽑혔다. 이어 비트랙스(31%), 폴로닉스(9%), 비트파이넥스(8%), 후오비(7%), 힛비티씨(5%) 순이었다.

제너크립토 관계자는 “국내 거래소 규제로 많은 국내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이용하는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인지도와 문제점을 조사했다”면서 “해외 거래소 이용 시 직접 문의를 할 수 없는 점과 언어적인 문제 등으로 환불을 받지 못하는 문제가 있으니 각별히 주의해야한다”고 밝혔다.

 

전자신문 함지현 기자
<저작권자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etnews.com/20180323000200

No comments

中 "블록체인 산업, 정부가 직접 관리"…규제안 발표

올해부터 중국에서 블록체인 사업을 하려면 반드시 중국 정부의 허가를 거쳐야 한다. 중국 인터넷규제를 담당하는 사이버관리국(CAC)은 10일(현지시간) "블록체인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오는 2월15일부터 '블록체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