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 올 하반기 ‘블록체인 신뢰 플랫폼’ 구축 | 코인긱스

한국조폐공사 올 하반기 ‘블록체인 신뢰 플랫폼’ 구축

0

가짜 모바일 상품권 가려낸다 
공공분야 블록체인 기술 선도 
관련기술 특허 5건 출원  
온누리·지역사랑 상품권부터 
문서 발급 등 인증 서비스 시범시행

 

최근 기업 경영의 화두 중 하나는 ‘블록체인(block chain)’ 기술이다. 블록체인 기술은 가상화폐 거래에 적용돼 관심을 모았지만 사실 이 기술의 적용 대상은 정보기술(IT) 전 영역을 아우른다. 인터넷처럼 세계를 혁명적으로 바꿀 것이라는 평가가 많다.

블록체인은 거래내역을 한곳에 모아 저장하는 대신 모든 거래 참여자가 거래정보를 나눠 갖는 것이다. 이른바 ‘분산 원장 기술’이다. 이용자들이 정보를 ‘블록’ 형태로 나눠 저장한 뒤 서로 공유하고 함께 기록하는 방식이어서 별도의 중앙서버가 필요 없다.

이 같은 특성 때문에 거래의 투명성을 보장할 수 있다는 점이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블록체인은 정보를 한곳에 모아 집중 관리하는 중앙서버의 취약점으로 꼽히는 디도스(DDoS), 해킹 등 사이버 공격으로부터도 안전하다. 모바일로 신분증을 활용하는 데도 안성맞춤이다. 거래 당사자가 중간 과정 없이 직접 거래하는 것도 가능하다.

신분증과 온누리·지역사랑 상품권 등을 만들고 있는 조폐공사도 블록체인 기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모바일이나 온라인에서도 신뢰를 보장하기 위해서다. 특히 공공 블록체인 기술 분야에서는 선두라는 평가다.

조폐공사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블록체인 기반의 ‘콤스코(KOMSCO) 신뢰 플랫폼’ 사업을 준비 중이다. 이 플랫폼은 온라인-온라인, 온라인-오프라인에서 신뢰와 보안이 요구되는 공공 서비스를 블록체인 기술로 구현하는 것이다. 모든 것이 서로 연결되는 초연결 지능사회에서 신뢰와 보안이 요구되는 정보, 거래, 인증 등을 안전하게 지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폐공사는 올 하반기 중 플랫폼 구축을 완료하고, 이를 기반으로 모바일 상품권과 문서 인증 등에 관한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조폐공사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온라인과 모바일 등에 있는 정보가 진짜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기술 다섯 건을 특허 출원했다. ‘블록체인 기반 문서관리 방법’ ‘블록체인 기반 전자상품권 발급시스템과 저장 및 사용방법’ 등이다.

조폐공사의 지식재산권 보유 건수도 해마다 늘고 있다. 2014년 452건에서 지난해 557건으로 3년 새 105건(23.2%) 증가했다. 박정배 조폐공사 미래전략실장은 “정부 및 산·학·연 제휴 등으로 공공분야 블록체인 도입을 위한 과제를 적극 발굴해 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김일규 기자
<저작권자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8032910401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