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큰포스트 설문] 국민 절반, 블록체인이란 단어 지난해 처음 들어 | 코인긱스

[토큰포스트 설문] 국민 절반, 블록체인이란 단어 지난해 처음 들어

0

절반이 넘는 국민이 ‘블록체인’이라는 용어를 지난해 처음 들은 것으로 조사됐다.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 토큰포스트가 전국 일반인 1,434명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블록체인’이라는 용어를 언제 처음 들어봤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0%는 2017년에 처음 들어봤다고 응답했다. 이어 2016년(20%), 2013년 이전(9.4%), 2015년(8.4%) 순이었다.

반면에 암호화폐 ‘비트코인’에 대해서는 그보다 일찍 들어본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32%가 2017년에 처음 들어봤다고 답했고, 2016년(19.4%), 2013년 이전(19.14%)이 뒤를 이었다. 올해 처음 들어봤다는 응답자는 1.1%에 불과했다.

암호화폐 가치가 불안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불안하다”는 응답이 32.9%, “불안하지 않다”는 응답이 31.8%로 팽팽하게 맞섰다. 한편, “매우 불안하다”는 응답은 5.5%였던 반면, “전혀 불안하지 않다”는 응답은 17.3%에 달해 비교적 암호화폐 가치에 대한 믿음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암호화폐 자체 보안을 신뢰하냐고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2.3%가 “신뢰한다”고 답했고, 23.4%는 “매우 신뢰한다”고 답해 높은 신뢰를 보였다.

그러나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거래소 보안에 대한 신뢰는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이용하는 거래소가 만족스럽지 못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15.4%는 “취약한 거래소 보안”을 이유로 들었다. 이는 “비싼 수수료(24.4%)”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응답 비율을 보였다.

아울러 암호화폐 거래소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 역시 ‘보안’이라는 응답이 38.7%로 주를 이뤘다. 이어 거래량(20.2%), 인지도(10.9%), 상장 코인수(9.8%) 등이 뒤를 이었다.

 

토큰포스트 도요한 기자
<저작권자 © 토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tokenpost.kr/article-2550

 

‘에이코인(ACOIN)” 은 전 세계 오프라인 금거래 시장에서 금의 안전한 거래를 위해 사용하는 프로토콜 암호화폐이며, 코인월드 에이코인(ACO) 전용마켓 오픈 예정
한미중일 4개국 합자투자로 탄생한 코인월드, ‘에이코인'(ACOIN) 국내 최초 상장 협의중으로 4/16 사전 예약 실시

Coin world, ACOIN listing Discussion
Cryptocurrency exchange coin world, advance booking on next 16th

No comments

Watchtowers Are Coming to Lightning

“The Eye of Sauron casts its gaze upon the Lightning Network.”This is how Lightning Labs CTO Olaoluwa Osuntokun (aka, roasbeef) has heralded the coming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