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글로벌 도전… 일본 거점, 아시아에서 세계로 | 코인긱스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글로벌 도전… 일본 거점, 아시아에서 세계로

0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 27일 기자간담회에서 ‘카카오 3.0 시대’ 선언
전 세계 IT 기업들과 네트워크 형성, 블록체인 기술 리더십 목표
기존 서비스는 물론 신규 서비스도 출시… 교육·해커톤·컨퍼런스 등 지원
자금조달 위한 ICO는 없지만, 블록체인 생태계 위한 코인 발행 가능

 

카카오가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글로벌 시장에 도전한다. 일단 일본을 거점으로 전 세계 IT 기업들과 손잡고 세계 블록체인 기술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카카오가 블록체인 플랫폼 시장에 도전장을 던짐에 따라 구글·IBM 등 글로벌 플레이어와의 주도권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신임 공동대표는 27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1세대 카카오톡과 신규 서비스를 접목했던 2세대를 넘어 새로운 ‘카카오 3.0’ 시대를 선언했다. 카카오 3.0 시대는 기존 서비스에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접목해 시너지 효과를 높여 세계로 나가는 것이 목표다.

조 대표는 “카카오 1.0은 카톡을 출시한 후 모바일이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누구보다 빠르게 진입했던 시기이고, 카카오 2.0은 메신저를 넘어 다양한 영역으로 끊임없이 확장한 시기”라고 설명한 후 “카카오 3.0은 시너지를 통해 성장 기회를 확대하고 적극적으로 글로벌 사업에 도전하는 시기”라고 설명했다. 서비스 융합을 통한 시너지 강화를 전략으로 카톡이라는 플랫폼에 게임·쇼핑·결제·송금 등 서비스를 연계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 3.0의 핵심은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카카오는 올해 안으로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해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발판으로 블록체인 플랫폼을 택했다. 우선 일본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한 후 중국과 동남아시아, 유럽 등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최근 100% 투자한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를 일본에 설립했다. 이 회사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개발과 투자에 나선다. 또 자금조달을 위한 암호화폐발행(ICO)은 없지만, 블록체인 생태계를 위한 코인 발행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블록체인 플랫폼을 선점하기 위한 기업들의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인공지능(AI) 기술의 리더십을 갖고 있는 구글과 IBM은 블록체인 플랫폼 선점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구글은 클라우드 보안 등 소비자 편의에, IBM은 산업 전반에 쓰일 수 있는 표준화된 플랫폼 개발에 집중하고 나서서 삼성과 화웨이도 블록체인 기술개발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고 밝힌 상황에서 카카오가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관심이다.

 

서울경제 블록체인 우승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decenter.sedaily.com/NewsView/1RX567X7N3/GZ02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