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턴 유니언, 뒤늦게 암호화폐의 중요성을 인식하다 | 코인긱스

웨스턴 유니언, 뒤늦게 암호화폐의 중요성을 인식하다

0

최근 웨스턴 유니온(Western Union)이 트위터를 통해 그들의
송금 역사와 장래에 암호화폐를 통합할 가능성에 관해서 이야기를 나누는 비디오를 게시했다.

비디오에서 웨스턴 유니온의 글로벌 송금 담당 이사 오딜론 알메이다(Odilon Almeida)는 이들이 송금 시스템에 130개 가량의 각기 다른 통화를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알렸다. 그는 또한 ‘만일 우리가 어느 날 불현듯 우리 플랫폼에 암호화폐를 소개하는 것이 올바른 전략이라고 판단한다면, 기술면에서는 단지 하나의 통화를 더 추가하는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라고 전하기도 하였다. 그는 ‘암호화폐는 전 세계를 둘러싸고 사람들 및 기업들 사이에서 거래되는 통화나 자산의 하나의 옵션이 될 지 모릅니다.’고 이야기하였다.

이후 관련 기사를 통해 웨스턴 유니온은 ‘암호화폐가 지금까지 대중적 수용을 이루지 못한 것은 세 가지의 중요한
점을 달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 세 가지는 거버넌스, 컴플라이언스
및 변동성이다’라는 점을 강조하였다. 이 기사는 이후 논의를 확장하여 웨스턴 유니온이 ‘이 세 가지
도전 과제 모두에 상당한 자원을 투입했다’며, ‘이와 같은 변수를 해결하는 데 매우 뛰어난 능력을 갖추었다’고
전했다.

소비자에게 가치를 제공하다

결국 웨스턴 유니온, 기타 송금 서비스 제공자 및 암호화폐는 모두 최대한 빠르고 저렴하게 전 세계에 돈을 송금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소비자자에게 추가적인 가치를 제공하고자 노력한다. 그러나 주요한 차이점은 웨스턴 유니온과 기타 송금 서비스 제공자들은 사업을 유지하는 데 상당한 인프라 비용과 간접 비용이 들기 때문에 수익을 창출하면서 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가격을 고려할 수 밖에 없다는 점이다. 암호화폐의 경우, 중간자에 의지하기 보다 p2p 거래를 활용하여 인프라에 필요한 사항을 최적화하고, 경제적 인센티브를 통해 리소스를 크라우드소스화 ……

The post 웨스턴 유니언, 뒤늦게 암호화폐의 중요성을 인식하다 appeared first on 코인투데이.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