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스트리트저널 암호화폐 시세 조작단 수십개 활동중, 부당이득 9천억원 | 코인긱스

월스트리트저널 암호화폐 시세 조작단 수십개 활동중, 부당이득 9천억원

0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시세를 조작하는 수십 개 그룹이 지난 6개월 간 8억2,500만 달러(약 9천억원) 규모의 부당이득을 취해 다른 투자자들에게 수억 달러에 달하는 손해를 끼쳤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올 1월부터 7월 말까지 이뤄진 암호화폐 거래 데이터와 트레이더들 간의 온라인 커뮤니케이션을 자체 분석한 결과, 121종류의 코인에서 총 175건에 이르는 가격 조작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헐값에 매수한 코인의 가격을 끌어올린 뒤 높은 값에 되파는 ‘Pump and Dump’ 방식은 금융시장의 오래된 사기 형태 중 하나로, 투자자들이 허위 정보를 유통해 다른 투자자들을 현혹시켜 시세를 끌어올리는 식으로 이뤄진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는 상장 주식을 이용한 이런 행위를 자주 적발해 민사소송으로 대응하고 있다. 암호화폐 조작도 이와 다를 바 없지만, 규제 당국은 아직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다.

이같은 가격 조작 행위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까지 암호화폐공개(ICO)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덩달아 만연해지고 있다. 최근 18개월간 ICO를 통해 조달된 자금 규모는 총 200억 달러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조작 그룹의 전략은 단순하다. 먼저 날짜와 시간, 거래소를 알린다. 정해진 시간이 되면 가격을 띄울 암호화폐를 공개하는데 이를 ‘신호를 보낸다(signal)’고 일컫는다. 트레이더들은 앞다퉈 암호화폐를 사들였다가 순식간에 팔아치우는데 이 모든 과정은 몇 분 만에 일어난다. 이런 수법은 1930년대에 금지됐다. 당시 트레이더들이 자신들끼리 주식을 사고팔아 가격을 부풀린 다음 일반 투자자들에게 떠넘기고 수익을 챙겼다.

암호화폐 분석업체인 사이퍼트레이스의 데이브 제반스 CEO는 “이런 식의 도박 행위에 빠져 있는 투자자들이 있다”며 “그들은 한꺼번에 집중적으로 코인을 매수한 뒤 가격이 뛰면 팔아버림으로써 단기 이익을 취하는 일종의 암호화폐 치킨 게임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암호화폐 조작단의 수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활발하게 활동하는 그룹만 63개로 알려졌다. 이들 그룹 대부분 텔레그램과 디스코드에서 활동하며 6월 말 기준 총 23만6,000명의 팔로워가 있다. 이들 그룹은 초대를 받아야 들어갈 수 있는 비공개 대화방에서 활동하며 운영자는 익명이다. 많은 그룹은 회원들에게 매월 50∼250달러의 회비를 받는다. 시세 조작 주체가 얼마나 많은 수익을 내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들은 대상 암호화폐를 선정할 수 있다는 유리한 위치에 있어 바닥에서 사서 자신들이 계획한 고점에 팔 수 있다.

조작 활동이 자주 이뤄지는 곳은 최대 거래량이 발생하는 거래소 바이낸스다. 바이낸스에서는 ICO가 자주 진행되는데 조작단이 암호화폐를 사고 가격을 통제하기 충분할 만큼 규모가 작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 조작 대상이 되는 암호화폐는 새로운 투자자들의 관심을 이끌 수 있을 정도로만 거래가 이뤄지고, 의미 있는 양을 살 수 있을 만큼 비싸지 않다.

빅펌프 시그널의 가격 띄우기 결과가 가장 성공적이었던 페세타코인, 스텔스, 아그렐로 3개의 암호화폐는 조작 전 가격이 6∼31센트에 불과했다. 시세 조작을 거친 이들의 가격은 70%나 치솟았다.

 

토큰포스트 이동언 기자
<저작권자 © 토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tokenpost.kr/article-3675

 

‘에이코인(ACOIN)” 은 전 세계 오프라인 금거래 시장에서 금의 안전한 거래를 위해 사용하는 프로토콜 암호화폐이며, 코인월드 에이코인(ACO) 전용마켓 오픈 예정
한미중일 4개국 합자투자로 탄생한 코인월드, ‘에이코인'(ACOIN) 국내 최초 상장 협의중으로 4/16 사전 예약 실시
Coin world, ACOIN listing Discussion
Cryptocurrency exchange coin world, advance booking on next 16th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