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 중국 블록체인 구인 기업 수 지난해比 5배 | 코인긱스

연초 중국 블록체인 구인 기업 수 지난해比 5배

0

중국 블록체인 산업이 발전하고 있는 반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는 부족해 구인난이 심화되고 있다. 블록체인 구인 기업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해결사를 자처한 첫 블록체인 전문 구인구직 사이트 출현이 예고되면서 이같은 상황을 방증했다.

​추베이왕·례윈왕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 구인 플랫폼 보스(BOSS) 집계 결과 중국의 블록체인 구인 수요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급속히 늘어 지난해 11월을 기점으로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2월 사이 블록체인 관련 인재 채용 일자리 수요는 이미 지난해 같은 기간의 9.7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블록체인 관련 구인을 발표한 기업 수는 4.6배에 달했다.

​문제는 2월까지 블록체인 기술 인재 공급 비율이 15%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8개의 일자리 중 1개에만 구직자가 있다고 보면 된다.

​지난해 11월 이후 블록체인 구인시 평균 월급은 2.58만 위안(약 435만8136 원)이었다. 월급이 2만~3만 위안(약 338만~507만 원)인 일자리 비중이 41.7%에 달했다.

중국 구인구직 플랫폼 보스에서 이뤄지고 있는 블록체인 관련 인재 채용 공고 현황. (사진=보스)

중국 구인구직 플랫폼 보스에서 이뤄지고 있는 블록체인 관련 인재 채용 공고 현황. (사진=보스)

텐센트·샤오미·메이투 등 대기업의 경우 4만~8만 위안(약 675만6천800원~1천351만3천600원)의 월급을 제시하고 있으며 징둥의 경우 3만 위안 선이다. 쑤닝 등의 제시 월급은 10만 위안(약 1689만2000 원)까지 뛰어올랐다. 연봉이 1억 중후반 대에 육박하고 있는 것이다.

​레노버, 징둥, 치후360 등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전자상거래 분야 다양한 기업이 채용에 나서는 가운데 보안 서비스를 운영하는 치후360은 5~10만 위안의 높은 월급을 제시하고 있다.

​보스 통계에 따르면 구인 비중으로 봤을 때, 주로 블록체인 기술 분야 직종 일자리 수가 73.7% 이상을 차지했으며 운영 분야는 8.4%, 상품 관련 직종은 7.5%이었다. 또 80% 이상의 블록체인 관련 일자리가 구직자의 요건으로 ‘C++, 자바(Java), 고(Go)’ 개발언어 사용이 가능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Go가 10.2%로 1위를 차지했고 C++이 9.15%로 2위를 Java가 8.08%로 3위를 차지했다. 이어 파이썬(3.99%) 이더리움, 리눅스 등도 중요한 요건으로 제시됐다. 암호학과 컨센서스 알고리즘 등 분야 경험과 지식 역시 높이 평가됐다.

​이같은 구인난을 대변하는 전문 채용 사이트도 등장한다. ‘라롄 잡(JOB)’으로 명명된 중국 첫 블록체인 인재 채용 사이트는 ‘블록체인 구인 기업과 구직자를 위한 매칭 서비스’를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블록체인 영역의 구인 구직 기업을 연결시켜주는 것뿐 아니라 블록체인의 ‘탈중앙화’ 개념을 적용한다. 개인과 개인을 직접 연결시켜주고 직접 거래까지 진행하게 하는 신개념 채용 방식으로 블록체인 기업을 위한 탈중앙화된 채용 플랫폼이다.

​예컨대 기업 사용자는 이 플랫폼에 가상화폐 개념의 ‘인재비’를 지불한다. 이 인재비 1원은 중국 돈 1위안에 해당된다. 또 이 플랫폼에 참여하는 개인이 일종의 ‘스카우터’ 역할을 할 수 있으며 블록체인 인재를 추천하고 이 ‘인재비’를 받을 수 있다. 기업과 개인이 함께 정보를 완성해가고 스카우트가 이뤄질 시 각각 일정 인재비를 인센티브로 받는다.

 

지디넷코리아(ZDNetKorea) 유효정 중국전문기자
<저작권자 © 지디넷코리아(ZDNet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80319073100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