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시장, 주식 시장과 연관성 높을수록 ‘불리’ | 코인긱스

암호화폐 시장, 주식 시장과 연관성 높을수록 ‘불리’

0

암호화폐 시장과 주식 시장의 연관성이 높아지면, 투자 수단으로서 암호화폐의 장점이 퇴색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현지시간) 크립토글로브 보도에 따르면, 디지털캐피탈매니지먼트(Digital Capital Management)의 분석전문가 팀 이네킹(Tim Enneking) 이사는 두 시장의 상호 연관성이 강화될수록, 암호화폐의 투자 매력은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사는 “현재까지 두 시장은 거의 연관이 없었다. 이는 암호화폐가 투자 수단으로서 가진 중요한 장점으로 작용해 왔다”고 전했다.

두 시장은 작년 말 동반 상승하고 올해 들어 동반 하락하면서, 긴밀히 연결된 흐름을 보인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단기적 상관 관계에도 불구하고, 블록포스캐피탈(Blockforce Capital)의 자료는 실제로 두 시장의 연결이 매우 약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자료에 따르면, 2015년 1월부터 이달 15일까지 S&P 500 인덱스와 암호화폐 시장의 연결 수준은 -0.1부터 0.2 범위 안에 있으며, 양의 상관관계나 음의 상관관계가 나타나지 않았다.

블록포스캐피탈의 CEO 에릭 어빈(Eric Ervin)은 “S&P와 비트코인의 연관성은 미미하다. 현재는 0.11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두 시장이 직접적인 상호 작용이 없다고 평가했다.

한편, “올해 두 시장의 상관값이 역대 평균보다는 약간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팀 이네킹은 향후 기관 투자자와 일반 주식 시장 참여자들이 유입되면, 상황이 변할 수 있으며 두 시장 간에 더 강력한 상관관계가 형성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에 대해 이사는 “비트코인이 다른 자산 유형에 비해 유리한 투자 수단으로 인식되기 위해 필요한 독립성을 잃을 수 있다”며 우려를 제기했다.

기관 투자자의 암호화폐 진입 움직임은 점차 구체화되고 있다. 세계적 펀드 운용사 피델리티가 공식적인 진출 의사를 전했으며, 암호화폐를 대안 투자로 활용하고자 하는 헤지펀드도 증가하고 있다. 암호화폐 업계 또한 기관 투자자를 위한 인프라와 인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며, 시장 호황을 일으킬 요인으로 기대하고 있다.

 

토큰포스트 하이레 기자
<저작권자 © 토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tokenpost.kr/article-4537

 

‘에이코인(ACOIN)”은 전 세계 오프라인 금거래 시장에서 금의 안전한 거래를 위해 사용하는 프로토콜 암호화폐이며, 코인월드 에이코인(ACO) 전용마켓 오픈 예정
한미중일 4개국 합자투자로 탄생한 코인월드, ‘에이코인'(ACOIN) 국내 최초 상장 협의중으로 4/16 사전 예약 실시
Coin world, ACOIN listing Discussion
Cryptocurrency exchange coin world, advance booking on next 16th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