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루이스 연방 준비 은행, 비트코인과 법정 통화와의 유사성을 인정하다 | 코인긱스

세인트루이스 연방 준비 은행, 비트코인과 법정 통화와의 유사성을 인정하다

0

미국의 세인트루이스 연방 준비 은행이 베렌첸(Berentsen)과 샤르(Schär)가 쓴 비트코인과 다른 법정 통화간의 세 가지 유사성에 관해 작성한 글을 기반으로 하여 블로그 게시물을 발행했다.

 

해당 블로그 게시물은 첫째, 양자 모두에 어떠한 본질적 가치도 없고, 둘째, 공급이 제한적이며, 셋째, 중간자가 없다는 점에 관한 것이었다. 베렌첸과 샤르는 비트코인이 코드, 계산 및 개발자만 있기 때문에 어떠한 본질적 가치도 가지고 있지 않음을 논의 했으나, 또한 ‘미국 달러, 유로 및 스위스 프랑과 같은 정부 독점 통화 역시 내재적 가치가 없는 것은 마찬가지’라고 강조하였다. 그들은 미국 달러가 더 이상 금본위제에 의해 뒷받침 되지 않기 때문에 이를 뒷받침하는 것은 미국 정부와 그 지위에 대한 신뢰뿐임을 언급했다.

 

또한 이들은 비트코인이 2,100만개의 제한된 공급량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 그러나 그들은 대시와 같은 다른 코인들 역시 제한된 공급량을 가지고 있다는 점은 언급하지 않았다. 더욱 중요한 것은, 이들이 상품에 가치를 부여하는 것은 희소성이며 비트코인의 가격이 크게 변동하더라도 여전히 거래량에는 상한선이 존재한다는 점을 이야기했다는 점이다. 이들은 또한 미국 연방 준비 제도 이사회가 실질적으로 ‘돈을 찍어내지 않지만 본원 통화를 줄이거나 늘일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언급한 포인트는 비트코인은 구매자와 판매자 사이에 ‘신뢰를 필요로 하지 않고’ 비트코인을 직접 전송할 수 있기 때문에 비트코인 사용에는 중간자가 필요하지 않다는 점이었다. 이들은 ‘그러한 방식에서 비트코인은 많은 부분 현금과 유사성을 띈다’고 덧붙였다.

 

금전 조작

 

세인트 루이스 연방 준비 은행이 해당 보고서에 입각하여 작성한 블로그 포스트는 암호화폐가 그 유동성에도 불구하고 통화로서의 역할을 해낼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들이 언급한 두 번째 요점은 첫 번째 요점과 다시 연결된다는 점에서 부각될 필요가 있다.

 

더 읽어보기

https://wp.me/p9lJj2-3t8

이 뉴스는 대시뉴스코리아에서 직접 전달한 뉴스정보입니다.

The post 세인트루이스 연방 준비 은행, 비트코인과 법정 통화와의 유사성을 인정하다 appeared first on 코인투데이.

No comments

단일가 퀵 ‘원더스’, 이용금액 10% 비트코인으로 돌려준다

비트코인 원치 않으면 일반 포인트로도 적립 가능   서울 전지역 5000원 단일가 퀵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원더스가 이용금액의 10%를 비트코인으로 돌려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고객은 원더스 퀵서비스 회원 가입 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