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초기 창립자 찰리슈렘, 암호화폐의 미래를 논하다. | 코인긱스

비트코인 초기 창립자 찰리슈렘, 암호화폐의 미래를 논하다.

0

최근 비트코인 재단 초기 창립자중 한명인 찰리슈렘이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머니 쇼 강연자로 나서, 암호화폐와 비트코인의 미래에 대해 발표했다.

그는 비트코인 태동기에 비트인스턴트(BitInstant)를 창업하고 다크웹인 실크로드(Silk Road)를 통해 되팔고 있다는 혐의로 감옥에 보내진것을 이야기하면서 시작되었다.

사회적응기간을 포함한 2년의 복역 후 출소해, 인텔리시스 캐피털(Intellisys Capital) CTO를 거쳐, 크루드머신(Crowd Machine) 고문과 암호분석과 포트폴리오, 교육 및 보고서에 대한 멤버십 서비스에 몰두하고 있다.

현재 비트코인에 대한 그의 견해에 대해 질문을 받았을 때, 슈렘은 새로운 투자자들에게 지난 과거를 비춰봤을 때 암호화폐 시장에 늘 밝은 날들만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고 언급했다.

“많은 분들은 전문 트래이너가 아니며, 일반인들이 황소장만 바라보고 있을 때 그들은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슈렘은 현재의 곰마켓에 낙담할 필요는 없다고 언급하고 이러한 하락장은 ‘창조적 파괴의 아이디어’를 불러일으키며, 기존 사상이 파괴됐을때 모든 것이 다시 태어나고 재건된다고 언급했다.

하락장은 불량 암호화폐를 걸러줄 것

암호화폐 숫자가 1,800개 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시간이 지날수록 많은 암호화폐는 사라질것 이며, 암호화폐 공간은 이 같은 양적 팽창으로 인해 훨씬 더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지적했다.

결국 실질적인 가치가 없는 프로젝트를 분리하려면 주기적인 베어 마켓 사이클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암호화폐 프로젝트의 엄청난 확산은 사람들로 하여금 암호 경제학의 일부가 될 수 있는 더 많은 방법을 가능하게 했다고 밝혔다. 슈렘은 새로 만난 사람들에게 합법적이고 진정으로 관심을 끄는 프로젝트를 칭찬했으며 이것은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끌어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막 투자를 시작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잃어도 좋을 돈만 투자하세요”라고 언급하고 “투자를 즐기고 배우세요. 재미있는 놀이라 생각하세요”라며, 지난날 야심 찬 젊은 사업가에서 깨닫음을 얻는 사상가로 변한듯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그는 5년 동안 성숙해질 때까지 투자금을 잠그는 것을 권유하기도 했다.

2019년 암호화폐 전망

비트코인의 변동성과 가격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들에게 슈렘은 낙관적인 반응을 보이며, 시장은 1,000달러에서 20,000달러로 올라갔었으며 시장은 이것을 소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른 장기 투자자들에게 현재의 곰 마켓은 단순히 큰 수익률 경험기간 후에 그에 따른 반대의 수정 패턴일 뿐이라는 것을 깨닫는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믿을 수 없게도 솔직히 그 자신도 비트코인 5,000달러에서 6,000달러에 구입한 투자자라고 전했다.

슈렘은 최근 언론 보도 취재를 많이 받는 주제인 SEC의 비트코인 ETF 거부와 판단보류에 대한 생각에 대해서도 질문받았다.

그는 일부 투자자들은 ETF가 가격을 급등시킬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또 다른 한편에서는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결론적으로 우리는 비트코인 ETF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습니다.”

그는 비트코인 시장은 ‘너무 유동적’이고, ‘너무 조작적’이라고 언급하며 그 예로 지난 비트멕스(BitMEX) 거래소의 유지보수 기간 동안 벌어졌던 비트코인 가격 펌핑을 예로 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이제 첫 번째 시도였습니다. ETF 승인되기가 얼마나 힘든지 아십니까?”라고 반문하며 2019년 ETF 승인에 자신의 돈을 걸겠다고 낙관적인 전망을 덧붙였다.

[이미지출처 : Freethink & google]

Bitcoin Pioneer Charlie Shrem Wants to Disrupt Money

< ⓒ코인투데이(coi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he post 비트코인 초기 창립자 찰리슈렘, 암호화폐의 미래를 논하다. appeared first on 코인투데이.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