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구글 검색량 75 줄어…암호화폐 관심 시들 | 코인긱스

비트코인 구글 검색량 75 줄어…암호화폐 관심 시들

0

올해 초부터 가격 하락으로 고전하고 있는 비트코인이 인터넷 상에서도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CNBC 보도에 따르면 데이터트렉(DataTrek) 연구소의 공동창립자 니콜라스 콜라스(Nicholas Colas)는 비트코인 가격의 지표가 되는 ‘구글 검색량’과 ‘신규 지갑 생성량’이 상당히 줄었다면서 시장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을 제기했다.

구글트렌드에 따르면 ‘비트코인’ 검색량은 지난 세달 간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으며, 올해 들어서는 약 75% 줄어들었다. 니콜라스 콜라스는 비트코인 검색률 저하를 가격 하락의 조짐으로 보고 있다.

연구소는 “구글트렌드에 나타난 ‘비트코인’ 검색량을 ‘잠재적인 신규 매수자’ 지표로 본다”면서 “비트코인은 전 세계의 관심을 끌어낼 수 있는 새로운 내러티브가 필요한 상태”라고 진단했다.

구글트렌드는 검색어에 대한 관심도를 숫자로 표시한다. 인기가 가장 높을 때 최고점은 100점이다. 비트코인 관심도는 올해 1월 1일 37점이었다가 이달 2일 9점으로 떨어졌다.

콜라스는 신규 지갑 생성의 증가율도 비트코인 관심도를 측정하는 지표로 사용했다. 암호화폐 거래 시 필요한 퍼블릭 키와 프라이빗 키를 보관하는 지갑의 수요가 비트코인 가격을 결정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분석에 따르면 지난 4월과 5월 신규 지갑 생성률은 약 2% 수준이고, 올해 첫 분기 생성률은 월 3.7% 수준이다. 비트코인 가격이 20,000달러 가까이 올랐던 작년 마지막 분기에 신규 지갑 생성률은 월 7.6%였다.

연구소는 “신규 지갑 생성률이 매달 5%는 돼야 의미있는 가격 상승이 나타난다”면서 “비트코인 개념을 좋아하고, 조금 보유하고 있기도 하지만 현재로서는 구매 의사가 없다”고 전했다.

다른 암호화폐 검색량도 많이 줄어들었다. 시총 2위의 이더리움은 올해 들어 70%, XRP는 87%, 비트코인캐시는 82%까지 떨어졌다.

반면, 시총 5위 암호화폐인 이오스만 올해 들어 검색량이 97% 증가했다. 이오스 개발사 블록원은 지난 1일 1년 간의 암호화폐공개(ICO)를 종료하고, 40억 달러의 투자금을 확보했다.

 

토큰포스트 하이레 기자
<저작권자 © 토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tokenpost.kr/article-2930

 

‘에이코인(ACOIN)” 은 전 세계 오프라인 금거래 시장에서 금의 안전한 거래를 위해 사용하는 프로토콜 암호화폐이며, 코인월드 에이코인(ACO) 전용마켓 오픈 예정
한미중일 4개국 합자투자로 탄생한 코인월드, ‘에이코인'(ACOIN) 국내 최초 상장 협의중으로 4/16 사전 예약 실시

Coin world, ACOIN listing Discussion
Cryptocurrency exchange coin world, advance booking on next 16th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