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의 용량이 차오르기 시작했을 때 당신은 어디에 있었는가? | 코인긱스

블록체인의 용량이 차오르기 시작했을 때 당신은 어디에 있었는가?

0

이 글은 암호화폐가 지배적인 지불의 형태가 될 것이라며 그 경제적 생존 가능성에 립서비스를 한 모든 이들에게 고하는 글이다. 나는 이 문제에 관해 관심있는 것 처럼 행동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떠한 확신이나 철학적 일관성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믿음이 있다. 당신은 정말로 암호화폐로 작동하는 세계에 관심이 있는가? 추억의 뒤안길을 따라 한번 확인 해보자.

 

비트코인은 약 2년간 소액 결제에 유용하지 않았다

 

2016년 여름, 비트코인 평균 거래 수수료가 인상되어 약 15센트에 달하게 되었다. 대부분은 신경쓰지 않았다. 또한 일부에서는 이를 두고 차트 상의 일시적 변화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 문제는 나에게 영향을 끼치기 시작하였다. 당시 나는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하지만 나는 마법같은 인터넷 돈으로 살아가곘다는 위대한 실험 중에 있었기 때문에 매 순간을 즐길 수 있었다. 일반적으로 커피 한 잔의 가격은 1.9달러이다. 나는 이 가격을 지불하고 몇 시간 동안 카페에서 시간을 보내거나 룸메이트의 방해에서 벗어나 많은 일을 처리할 수 있었다. 수수료는 구매 금액의 약 8퍼센트를 차지하였으나, 내가 가진 몇 개의 지갑에서 입력값을 끌어모아 지불하는 때에는(집 소파 아래에서 동전을 끌어모으는 것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그 수수료가 더욱 아깝게 느껴졌다.

 

또한 당시 나의 수입 원천은 온라인 광고나 나의 블로그에 남겨진 기부금이었으며 모두 비트코인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수입은 하루 몇 센트에 불과했기 때문에 거래 수수료를 제하고 나면 남는 것이 없었다. 또한 나는 종종 좀 더 큰 금액을 모을 때 까지 자금 이동을 기다려야만 했다. 전반적으로, 비트코인의 높아진 수수료는 비교적 낮은 수준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한 달을 기준으로 보면 꽤 많은 금액이 되었고, 나는 점점 이 수수료의 비중을 실감하게 되었다. 그리고 나는 제1세계에 살고 있는 사람이다. 따라서 (암호화폐의 주요 사용 사례 중 하나로 꼽히는)제2, 제3세계 국가의 국민이라면 이러한 수수료는 더욱 드라마틱하게 느껴질 터였다.

 

암호화폐에 관해 잘 알지 못하거나 신경쓰지 않는 사치를 하는 자들은 진지한 사용자들이 아니었다

 

다시 1.9달러 커피를 파는 카페의 이야기로 돌아가보자. 이 당시 이들은 전반적으로 5센트의 가격을 인상하였고, 대부분의 경우에 5센트의 추가적인 수수료가 붙는 것과 동일하였다. 그들의 일일 거래량을 통해 살펴보면, 이 적은 금액이 모이면 그들의 비즈니스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끼칠 수 있을 만큼 큰 금액으로 발전할 수 있었고, 이 금액은 바리스타 한 명을 더 고용하거나 나와 같은 직원에게 적게나마 급료를 인상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이것이 현실 세계가 작동하는 방식이다. 만일 거래당 5센트가 많은 것을 변하게 한다면, 15센트가 얼마나 비즈니스에 영향을 미칠 지 생각해 보는 것은 쉬운 일일 것이다.

 

이는 곧, 만일 당신이 2년 전 15센트 수수료의 진정한 경제적 및 금융적 효과를 느끼지 못했다면, 당신은 진지한 비트코인 사용자가 아니었거나, 최소한 암호화폐가 의도했던 바와 같은 P2P 전자 캐시의 사용자가 아니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일 것이다. 수수료가 15센트를 돌파하였을 때 이에 대한 차선책을 찾기 시작하지 않았다면, 그리고 이 수수료가 1달러 선으로 인상되었을 때에도 여전히 그저 이 다음에 어떤 일이 일어날 지 두고 보는 정도였다면, 당신은 아마도 비트코인에 관해 진정으로 진지한 생각을 해 보지 않았을 것이다.

더 읽어보기

https://wp.me/p9lJj2-3yj

위 기사는 대시뉴스코리아의 뉴스 정보입니다.

The post 블록체인의 용량이 차오르기 시작했을 때 당신은 어디에 있었는가? appeared first on 코인투데이.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