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타·버뮤다 등 암호화폐 회피처 각광…새 거점 될까 | 코인긱스

몰타·버뮤다 등 암호화폐 회피처 각광…새 거점 될까

0

지중해의 몰타, 북대서양의 버뮤다, 이베리아 반도의 지브롤터 등 세계 소국들이 암호화폐 시장의 새로운 거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전통적인 ‘조세회피처(tax haven)’로 알려진 해당 국가들이 최근 ‘코인회피처’로 각광받고 있다. 이들은 미국이나 중국 등 암호화폐 주요국의 규제 강화를 피해 이주를 검토 중인 거래소들을 유치하기 위한 법안을 마련하고 있어, 암호화폐 시장의 중심이 이동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30일 “미국과 아시아 규제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피난처를 찾고 있는 암호화폐 관련 회사들이 지브롤터와 몰타 등지에서 기반을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변동성, 불확실성, 해킹 위험성 등 부정적인 면이 부각되면서 아직 암호화폐는 그 잠재력을 온전히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이런 틈을 타 소국들이 관련 스타트업 유치를 위해 암호화폐 친화적인 정책을 앞다퉈 펼치고 있다.

버뮤다 정부는 지난 4월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와 핀테크 산업 성장을 목표로 하는 MOU를 체결하고, 이후 5월 블록체인 업체 Shyft와 블록체인 기술 도입 및 규제안 수립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이달 13일에는 ICO 관련 규제안을 발표하며 그간 제기돼 온 법적 모호성 문제를 해결하면서,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산업 성장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공고히 했다.

‘블록체인 섬’으로의 도약을 발표한 몰타의 경우 지난 4월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산업 관련 3가지 법안을 승인하며 선제적인 입장을 취했다. 현재 바이낸스는 본사를 몰타로 이전해, 블록체인 은행 및 블록체인 기부재단 설립 등의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이달 14일 세계 최초로 현금과 비트코인 간 거래가 가능한 양방향 ATM을 설치해 암호화폐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같은 국가들의 움직임은 암호화폐 산업으로 일자리 창출 및 세수 증대 등 경제성장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판단과, 향후 블록체인 기술 발전에 따라 국제 금융의 중심지로 떠오를 수 있다는 기대감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토큰포스트 차지혜 기자
<저작권자 © 토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tokenpost.kr/article-3609

 

‘에이코인(ACOIN)” 은 전 세계 오프라인 금거래 시장에서 금의 안전한 거래를 위해 사용하는 프로토콜 암호화폐이며, 코인월드 에이코인(ACO) 전용마켓 오픈 예정
한미중일 4개국 합자투자로 탄생한 코인월드, ‘에이코인'(ACOIN) 국내 최초 상장 협의중으로 4/16 사전 예약 실시
Coin world, ACOIN listing Discussion
Cryptocurrency exchange coin world, advance booking on next 16th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