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카드, 암호화폐-법정화폐의 하이브리드 특허를 출원하다 | 코인긱스

마스터카드, 암호화폐-법정화폐의 하이브리드 특허를 출원하다

0

글로벌 신용 지불 프로세서인 마스터카드가 최근 미국에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받았다.

 

미국 특허청에 제출된 문서는 ‘블록체인 기반 자산을 통화 계좌로 연결하기 위한 방법 및 시스템’이라는 제목으로, 암호화폐가 ‘보안과 익명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이 전통적인 법정화폐보다 선호되는 것으로 보이지만’, 여전히 긴 지불 처리 시간으로 인하여 채택률이 저조하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거래가 처리되기 위해서는 약 10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된다… 반대로 지불 네트워크를 통해 처리되는 전통적인 법정 통화 결제 거래는 나노세컨드 단위의 시간이 걸린다… 따라서 많은 결사체들, 그 중에서도 특히 상인, 소매 업체, 서비스 제공 업체 및 기타 상품 및 서비스 업체에서는 블록체인 거래를 상품 결제 수단으로 받아들이거나 블록체인 거래에 참여하는 것을 기피할 수 있다.”

 

마스터카드는 ‘블록체인 통화를 활용하는 거래의 저장 및 처리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하였다. 또한 마스터카드는 이러한 하이브리드를 ‘소비자와 상인에게 분산화된 통화의 이점을 제공함과 동시에 계정 정보의 보안을 유지하면서 사기와 절도에 강력하게 대응할 수 있는 방식을 제공하는 데’ 사용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해당 문서는 이 시스템을 운영하는 데 사용할 암호화폐에 관하여는 언급하지 않았다.

 

암호화폐-법정화폐 하이브리드는 중앙화된 신뢰가 필요하다

 

마스터카드가 개발한 솔루션은 ‘법정 화폐 금액, 블록체인 통화 금액, 계정 식별자 및 주소’를 ‘중앙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하여 사용자 계정에 연결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그런 후에 거래 속도를 향상시키기 위하여 실질적 거래는 법정 통화 구조에서 처리되고 각 거래는 향후에 블록체인 상에서 확인되고 암호화폐에 의해 표시된다는 것이다. 또한 마스터카드는 이 시스템을 ‘기존의 지불 네트워크에서 사용되던 사기와 리스크 알고리즘 및 정보를 활용하여 사기의 가능성 및 블록체인 거래의 위험도를 평가’하는 데 사용하고자 한다고 전하고 있다.

 

마스터카드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사용자의 법정 화폐 거래를 처리한 후 마스터카드와 그들의 중앙 데이터베이스가 블록체인 상에서 실제로 거래를 수행한다는 신뢰를 포함한다. 그러나 이러한 점은 사용자가 철회를 요청할 때 사용자로부터의 금액을 보전하지 않음을 나타내며, 만일 이를 요청하는 계정이 사기로 밝혀지는 경우 잘못된 판정을 내릴 수 있다. 이 시스템은 법정 화폐로 처리되는 각 거래가 암호화폐 네트워크에서 에뮬레이트 된다는 점 외에는 일반 은행과 동일한 중앙화 오류를 가지고 있다.

 

이 시스템에서 찾을 수 있는 긍정적인 점은 두 개의 출구를 통해 암호화폐에 추가적인 안정성을 부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첫 번째 출구는 단순히 특허만으로도 암호화폐에 대한 제도적 관심을 증가시킬 수 있으며 향후 채택이 확대될 것이라는 신호를 보낼 수 있다는 점이다. 두 번째는 마스터카드의 시스템은 암호화폐 거래를 ‘법정 화폐’ 구매로 뒷받침하며, 이로써 암호화폐의 수요와 평판을 증가시킬 뿐 아니라 물리적 세계의 구매로 암호화폐를 뒷받침함으로써 가격 발견 역시 증가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더 읽어보기

https://wp.me/p9lJj2-3ya

위 기사는 대시뉴스코리아의 뉴스 정보입니다.

The post 마스터카드, 암호화폐-법정화폐의 하이브리드 특허를 출원하다 appeared first on 코인투데이.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