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시, 아프리카 전역으로 확대되다 | 코인긱스

대시, 아프리카 전역으로 확대되다

0

대시가 대시 아프리카 엠배서더이자 대시 아프리카(Dashy Africa)의 프로젝트 리더인 나다니엘 루즈와 그의 팀의 도움으로 아프리카 전역의 많은 국가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아프리카 대부분의 국가들은 높은 인플레이션과 형편없는 국가 정책으로 고통 받고 있다. 전체 인구의 약 60퍼센트를 차지하는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 아프리카 인구의 상당수는 은행 접근성이 없는 상태이다. 이와 같은 어려움은 대부분의 아프리카인들이 그들의 자산을 안전하게 저장하는 것을 저해하며, 장기적으로는 기업가들이 자금에 접근하는 것을 어렵게 만들게 된다. 지난 약 10년간 마이크로 파이낸싱이 이 문제에 대한 유력한 솔루션으로 떠올랐지만 그 결과는 제한적이었다. 이처럼 다른 해결책이 부진한 결과를 가져오는 가운데 대시는 아프리카인들을 돕기 위해 상향식 성장을 거듭해왔다.

 

대시포스뉴스는 나다니엘 루즈와 이야기를 나누며 대시 아프리카 팀이 활동하는 나이지리아, 카메룬, 시에라 리온, 케냐, 가나 및 우간다 지역에서 대시가 어떻게 발전하고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았다. 이들은 가장 효과적인 접근 방식으로 ‘홍보, 미디어 출연, 경품 행사, 웹사이트 및 소셜미디어’를 꼽았다.

 

“우리의 목표는 대시가 아프리카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암호화폐가 되는 것입니다.”

 

대시는 아프리카인들이 믿을 수 있는 방식으로 일상 거래를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나다니엘은 아프리카에는 인플레이션부터 국제 무역, 송금에 이르기까지 암호화폐가 도움을 줄 수 있는 많은 금전적 문제를 가지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이미 그들의 저축을 암호화폐로 옮기고 있다고 전했다.

 

더 읽어보기

https://wp.me/p9lJj2-3tj

이 뉴스는 대시뉴스코리아에서 직접 전달한 뉴스정보입니다.

The post 대시, 아프리카 전역으로 확대되다 appeared first on 코인투데이.

No comments

컨센서스 2018, 화제의 하이라이트

뉴욕에서 열린 컨센서스 2018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코인데스크의 모회사인 디지털 커런시 그룹(Digital Currency Group)의 CEO 배리 실버트(Barry Silbert)에 따르면 약 8,500명의 사람이 참석했으며 2,000달러 상당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