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익명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다 | 코인긱스

대만, 익명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다

0

대만이 암호화폐의 익명 거래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였다.

 

포커스 타이완(Focus Taiwan)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대만 국회는 사용자 인증 절차를 거치지 않은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자금 세탁 방지법과 테러 자금 조달 방지법 수정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수정안에 따라 금융 감독 위원회(FSC)는 실명과 연결되지 않은 활동에 대해 엄중 단속할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되었다.

 

“FSC는 비트코인을 포함한 가상 화폐 플랫폼 운영자들에게 새로운 규정에 따라 사용자들의 실명 등록을 요구하는 ‘실명 시스템’을 구현하도록 요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는 곧 거래소 및 기타 유사한 서비스가 고객에 대한 완전한 AML/KYC를 구현해야 하며, 이에 따라 입출금을 희망하는 사용자들은 그들의 금융 신원을 계정에 연결해야 한다는 것을 나타낸다. 신원 요구 조건을 위반하는 경우 미화 최대 144,507달러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규제가 늘어남에 따라 더욱 매력적인 선택지가 된 P2P 거래소

암호화폐를 비공개 형태로 취득하는 데에 대한 규제가 증가함에 따라 P2P 거래소 및 P2P 형식을 따르는 구매/판매 방식이 더욱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코인콜라(CoinCola)와 같은 서비스는 그 거래 금액이 적은 경우 제한적인 신원 정보 만으로도 암호화폐에 대한 창구 거래를 허용하며, 이 때에 사용되는 결제 수단 역시 매우 다양하다, 그러나 이러한 플랫폼 중 대다수는 여전히 일정 수준의 신원 정보를 필요로 하며, 중앙화된 회사가 운영하는 어떠한 플랫폼도 미래에 있을 제재에는 취약점을 가질 수 밖에 없다. 이러한 예는 셰입시프트(ShapeShift)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이전에 이들은 사용자들이 계정 설정을 하지 않아도 거래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였으나, 최근 고객 통제 요구 조건을 도입하게 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더 읽어보기

https://wp.me/p9lJj2-3EI

위 기사는 대시뉴스코리아의 뉴스 정보입니다.

The post 대만, 익명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다 appeared first on 코인투데이.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