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완전범죄로 끝났다, 최악의 5860억 암호화폐 도난사건 | 코인긱스

끝내 완전범죄로 끝났다, 최악의 5860억 암호화폐 도난사건

0

올해 1월 일본에서 발생한 580억 엔(약 5860억 원·당시 시가 기준) 규모의 사상 최대 암호화폐 도난 사건이 완전 범죄로 끝날 전망이다.

암호화폐 뉴이코노미무브먼트(NEM)를 발행한 싱가포르의 NEM 재단은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18일부터 도난당한 암호화폐의 추적 표시를 비활성화했다”고 밝혔다.

이는 추적을 포기한다는 뜻으로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유출된 NEM의 60%인 350억 엔(약 3540억 원)가량이 이미 다른 암호화폐로 교환돼 더 이상의 추적은 효과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범인의 정체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경찰 수사가 난관을 겪고 있어 범인도 암호화폐의 행방도 미궁에 빠진 것. 암호화폐 도난이 완전 범죄로 이어지는 상황이다.

재단은 1월 26일 사건 발생 직후 ‘모자이크’라는 특수 기술을 이용해 유출된 NEM에 ‘장물’ 표시를 붙이고 실시간 추적 시스템을 가동했다. 또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소에 도난품을 취급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그 시각 해커도 바쁘게 움직였다. 훔친 암호화폐를 계좌 수십 개로 쪼개며 시간을 벌던 해커는 지난달 7일 익명성이 매우 높은 ‘다크웹’에 영문 사이트를 열고 ‘대량의 NEM을 할인해 비트코인 등 다른 암호화폐와 교환하겠다’고 공지했다. 다수의 소액 거래가 빈번하게 이뤄질 경우 감시에서 벗어날 수 있는 시스템의 약점을 노린 것이다.거래 후 전자태그가 다시 붙을 때까지 3분 가량 걸리는데 그 사이 빠르게 거래를 거듭하는 방식으로 포위망을 빠져나갔다.

암호화폐 거래는 익명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계좌를 알아도 계좌 주인을 파악할 수 없다. 블록체인 기술은 한번 거래하면 돌이킬 수 없어서 거래를 취소할 수도 없고, 비밀 키를 모르면 몰수할 수도 없다.

때문에 재단과 경찰은 유출된 NEM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파악했으면서도 포위망에서 벗어나는 걸 속수무책으로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중앙일보 정은혜 기자
<저작권자 ©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news.joins.com/article/22464579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