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카콜라, 강제 노동 문제 해결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 코인긱스

美 코카콜라, 강제 노동 문제 해결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0

코카콜라와 미국 국무부가 강제 노동 문제 해결을 위해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16일 코인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코카콜라(Coca-Cola)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한 근로자 등록 프로젝트를 위해 미국 국무부 및 2개의 기업과 협약을 체결했다.

유엔 국제노동기구(ILO)에 따르면 전 세계 약 2천5백만 근로자가 강제 노동 조건에서 일하고 있으며 이 중 47퍼센트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카콜라는 기업에 사탕수수를 공급하는 국가의 강제 노동 문제를 해결하라는 규제기관의 압박을 받아 왔다. 지난 해 국제적인 공급망 투명성 기구인 ‘노우더체인(KnowTheChain)’은 식품 기업과 음료 기업 대부분이 강제 노동 문제를 적절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는 연구를 발표한 바 있다.

새로운 프로젝트는 근로자와 근로자 계약을 위한 안정적인 등록 기록을 생성하기 위해 블록체인 검증 기능, 디지털 공증 기능을 활용할 계획이다.

코카콜라의 직장 내 권리 문제를 담당하는 브렌트 윌튼(Brent Wilton)은 “기업 공급망 내의 노동 정책 검증 프로세스를 더욱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만들기 위해 해당 시범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국무부 부차관보 스콧 버즈비(Scott Busby)는 “블록체인이 기업들로 하여금 계약을 존중하고 윤리적 노동 관행을 지키도록 강제할 수는 없다. 하지만 규정 이행을 장려할 수 있는 기반 자료를 생성할 수 있게 됐다”며 프로젝트에 대한 긍정적인 기대를 나타냈다.

미 국무부는 이 프로젝트를 “노동 인권을 위한 최초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이 기구는 블록체인을 사회 발전을 위한 유용한 도구로 보고 있다.

미국 기술기업 비트퓨리(Bitfury)가 해당 프로젝트를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하게 되며 이머코인(Emercoin)도 블록체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참여할 예정이다.

 

토큰포스트 하이레 기자
<저작권자 © 토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tokenpost.kr/article-1864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