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선물상품거래위원회 “암호화폐 문제, 각국 규제기관과 협력하고 있다” | 코인긱스

美 선물상품거래위원회 “암호화폐 문제, 각국 규제기관과 협력하고 있다”

0

2018-03-08 목 14:37

암호화폐 관련 범죄를 해결하기 위해 전 세계 규제기관이 협력하고 있다.

7일(현지시간) 포브스(Forbes)의 보도에 따르면 선물상품거래위원회(CFTC)는 예산 청문회에서 암호화폐 사기범죄를 다루기 위해 증권거래위원회(SEC) 및 외국규제기관들과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다.

선물상품거래위원회의 크리스토퍼 지안카를로(Christopher Giancarlo) 위원장은 내년 예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하원 청문회에서 “최근 국제증권관리위원회(IOSCO) 및 유럽 규제기관들과 암호화폐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암호화폐 사기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에 코네티컷 민주당 하원의원 로자 드로로(Rosa DeLauro)는 “미국 시민의 5%만이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는데, 위원장이 암호화폐에 너무 많은 주의를 기울이고 있어 더 큰 시장에 대한 관리를 소홀히 하고 있다. 위원회의 예산은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위원장은 “암호화폐 문제를 다루는 인원을 감축하면 투자자들, 특히 젊은 고객들이 위험한 상태에 놓이게 된다”고 반박했다.

하원예결위원회 소속 알라바마 공화당 로버트 애더홀트(Robert Aderholt)의원은 “암호화폐를 구입을 위해 집을 담보로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암호화폐 사기 문제를 다루기 위해 단순히 더 많은 인원을 고용할 것이 아니라, 자원을 기술과 인력에 적절히 투입하고 긴밀히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안카를로 위원장은 “어떤 기관이 어떻게 규제할 것인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재경부 암호화폐 협력팀이 논의할 문제인데 논의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재경부 암호화폐 협력팀에는 선물상품거래위원회, 증권거래위원회, 은행 규제기관들이 참여하고 있다.

선물상품거래위원회는 암호화폐 선물 상품을 규제하고 있으며, 암호화폐의 실제 거래에 대한 규제 권한은 없는 상태이다. 증권거래위원회는 암호화폐 상품이 증권으로 간주해 규제 집행을 시행하고 있다.

두 기관의 위원장들은 “금융 감독기관이 의회에 더 많은 권한과 암호화폐에 대한 명확한 규제 방안을 요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토큰포스트 하이레 기자
<저작권자 © 토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tokenpost.kr/article-1738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