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암호화폐 발행 통한 기업 자금조달 규제 검토 | 코인긱스

日, 암호화폐 발행 통한 기업 자금조달 규제 검토

0

법령 정비해 ‘신규 가상화폐 공개’ 확산 제동 움직임

일본 정부가 기업들 사이에서 신속하게 투자자를 유치해 자금 조달할 수 있는 방식으로 확산 중인 ‘신규 암호화폐 공개‘(ICO·Initial Coin Offering)’를 규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CO는 기업이 독자적인 암호화폐를 발행하고 투자자들에게 판매해 자금을 모으는 방식이다. 홈페이지에 간단한 사업계획서를 개시해 투자를 권유할 수 있어서 창업자들이 비교적 쉽게 자금을 확보할 수 있다. 한편으로는 낮은 진입장벽에 투자자들이 사기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이에 일본 금융청은 부적절한 ICO를 규제할 수 있는 등의 관련 법령을 정비할 계획이다. 금융청은 작년 10월 이미 ICO에 대해 “약속한 상품과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을 우려가 있다”며 투자자들에게 주의를 환기하기도 했다.

일본에서는 지난달 26일 우리 돈으로 약 5,842억 원 규모의 사상 최대 가상화폐 해킹 도난 사건이 발생한 뒤 암호화폐 관련 업계 규제를 강화하자는 목소리가 거세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가 보안 체계를 제대로 갖추지 않은 채 가상화폐 NEM(뉴 이코노미 무브먼트)의 거래를 중개하다가 26만 명의 투자자가 피해를 봤다. 코인체크는 금융당국의 등록절차를 마치지 못한 유사업자였다.

사고 후 1달이 지났지만 투자자들에 대한 보상은 요원하다. 그런 가운데 도난당한 NEM의 상당량이 다른 가상화폐로 교환됐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이미 다른 암호화폐로 교환된 NEM이 우리 돈으로 약 1,753억 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체 도난당한 NEM의 30%에 달한다. /장아람기자 ram1014@sedaily.com

[원문 기사 출처 : 서울경제]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