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세청 고소득 납세신고자 중 암호화폐 투자자 331명 | 코인긱스

日 국세청 고소득 납세신고자 중 암호화폐 투자자 331명

0

일본 국세청이 암호화폐 투자로 100만 달러(한화 10억원) 이상의 소득을 올린 투자자가 331명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29일(현지시간) CCN 보도에 따르면 일본 국세청은 작년 말 과세신고에서 “암호화폐 투자자 331명이 100만 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리며 총 3억3,100만 달러 이상을 벌어들였다”고 전했다.

국세청은 “작년 소득신고자 2,198만명 중 주식, 부동산 투자 등 비운영·비근로 소득으로 100만 달러 이상을 신고한 사람은 549명이다. 이 중 331명이 암호화폐 투자자”라고 밝혔다.

해당 수치는 자발적 납세 신고에 기반한 결과로, 일부 전문가들은 신고 수가 실제보다 적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한 분석가는 “작년 암호화폐 분야의 성장을 고려하면 331명은 실제보다 적은 수치”라며 “대부분의 투자자들이 신고를 하지 않았다고 예상한다”고 전했다.

블록체인 기술자문가 히로유키 코이야(Hiroyuki Komiya)는 “일본 정부가 구체적인 과세 정책을 제시하지 않아 투자자들이 합법인지 불법인지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경우, 코인베이스와 같은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투자자를 추적하는 등 세금 확보를 위해 정부가 노력하고 있다. 지난 17일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피넥스는 일부 고객에게 과세 정보를 요구하면서 반발을 사기도 했다.

암호화폐 시장이 확대되면서 각국 정부는 조세 정책 수립을 서두르고 있다. 지난 25일 아일랜드 국세청(Irish Revenue Service)은 암호화폐 투자자, 거래자, 사업자, 세무사들을 대상으로 하는 ‘세금 및 관세 매뉴얼(Tax and Duty Manual)’을 발표했다.

한국 정부는 작년부터 암호화폐공개(ICO)를 전면 금지하고 있는데, 일각에서는 적절한 과세 정책이 마련되면 국내 ICO 합법화를 진행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토큰포스트 하이레 기자
<저작권자 © 토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tokenpost.kr/article-2841

 

‘에이코인(ACOIN)” 은 전 세계 오프라인 금거래 시장에서 금의 안전한 거래를 위해 사용하는 프로토콜 암호화폐이며, 코인월드 에이코인(ACO) 전용마켓 오픈 예정
한미중일 4개국 합자투자로 탄생한 코인월드, ‘에이코인'(ACOIN) 국내 최초 상장 협의중으로 4/16 사전 예약 실시

Coin world, ACOIN listing Discussion
Cryptocurrency exchange coin world, advance booking on next 16th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