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알리바바 “블록체인으로 위조 수입품 판별” | 코인긱스

中 알리바바 “블록체인으로 위조 수입품 판별”

0

상하이·선전·광저우 등에서 적용…소비자는 모바일로 확인

 

해외상품을 수입해 자국에 판매하는 알리바바 산하 티몰글로벌과 차이냐오가 위조 상품 추적에 블록체인 기술을 전면적으로 적용하겠다고 선포했다.

​중국 알리바바그룹의 물류 계열사인 차이냐오(CAINIAO)와 쇼핑몰 티몰글로벌(Tmall)이 함께 27일 중국 현지 간담회를 열고 “블록체인 기술을 추적, 상품 업로드, 수입 제품에 대한 공급망 정보 증명 등에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공급망 정보에는 생산, 운송, 통관, 검사, 그리고 제3자 검증 등 상품 수입의 전 과정 정보가 포함된다. 모든 수입 제품에 유일무이한 ‘신분증’이 생겨 소비자의 검증력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는 모바일로 이 정보를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중국 소후커지 등 언론에 따르면 차이냐오 글로벌 기술 책임자 탕런(Tang Ren)씨는 “블록체인의 가장 큰 특징은 업로드 데이터를 변조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판매자와 세관 등이 업로드한 물류 데이터를 통해 소비자가 자신이 구매할 상품의 각종 정보를 인증할 수 있게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블록체인 상에서 위조 상품에 대한 데이터를 변조하는 것은 화성에 도달하는 것 만큼 어렵다”고 덧붙였다.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라는 이야기다.

이 블록체인 시스템은 상하이, 선전, 광저우, 항저우, 톈진, 닝보, 충칭, 푸저우, 정저우 등지 세관의 차이냐오 수입 부문에 전면적으로 적용된다. 알리바바는 최근 이미 50개 국가의 3만 개 수입 제품에 대한 블록체인 기술 물류 공급망 검열을 진행하고 있다.

​탕런씨는 “상품이 해외에서 출발해 중국에 도착했을 때 각 물류 데이터는 이미 ‘체인’위에 올라있다”며 “이러한 데이터는 상품의 원산지 국가, 운송 시작 국가, 선적항, 운송방식, 수입 항구, 보세창고 검열 시리얼넘버, 세관 신청 시리얼넘버 등을 모두 포함한다. 이 정보를 한데 조합해 소비자의 ‘검증’ 도구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예컨대 소비자가 모바일 기기로 쇼핑몰 타오바오(TAOBAO)의 물류 상세 정보 페이지를 들어가면, ‘상품 물류 추적 정보 점검’이 가능하다. 이 탭을 누르면 추적 화면이 떠서 구매할 상품의 모든 추적 및 이력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한국뿐 아니라 미국, 일본, 호주 등 국가 정부 및 대사관과 각종 해외 브랜드가 모두 참여했다. 또 중국검험인증그룹(CCIC)와 중국표준화연구원, 다국적전자상거래품질국가검측센터 등 중국의 관련 국가 기관도 참여했다. 이들은 최근 티몰글로벌 단일 QR코드 생성 작업도 진행 중이다.

[원문 기사 출처: ZDNet Korea 유효정 기자 hjyoo@zdnet.co.kr]

No comments